해수어를 취미로 시작했습니다.

해수어는 언제나 로망이였습니다.

푸른 산호화 붉은 산호들 너울거리는 말미잘들과 이름모를 그 아름다운 생물들 말입니다.

거기다가 아름다운 물고기들이 어항속을 여유롭게 헤엄치는 모습을 상상해 보십시오.

끝내주지 않습니까?

해수어를 취미로 시작한지 몇일이 지났는데…

늦었지만 해당 글들을 블로그에 남기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