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자유를 위하여..

삼성전자를 모두 손절했다..
내 자산이 녹아내렸다.
억장도 무너진다.

어제는 나스닥 박살나는거 봤는데…
오늘은 다시 오르려고 한다.

경제 위기가 오는거 같은데 쫄린다.

일년 모을 돈이 모두 녹아내렸다.

내 신념을 믿고..
다시 한번 달려가본다.
결과가 나올때까지는 뭘 매수했는지는 비밀이다.

가끔 보는 해외선물 유투버 박호두가 파산했다.
응원지원금이라도 쏴주고 싶지만, 내가 살아야지 누굴 돕지.

화이팅해보자.

코로나 바이러스 …

주식으로 경제적 자유를 누리려 했으나..
경제적 위축을 받고 있게 되어 버렸으니.

유럽 미국 증시도 개박살나고..
1분기 지표도 박살나겠지?
코로나 바이러스는 변종이 나오고 있어서…

해외주식을 모두 처분하고 손실을 먹었다.

그나저나 블랙 먼데이가 될거 같은데.
내 국내주식은 어떻게 해야하나

코로나 바이러스로 주식폭망

코로나 바이러스로 주가가 폭락했다.
다행이 어제부터 주가가 다시 회복하기 시작했지만,
내 자산은 10% 넘게 -를 기록하고 있다.

언제까지 존버해야 할것인가…

경제적인 자유를 얻기 위한 인내 중…

참고로 SK하이닉스는 너무 큰 급락으로 손절.. ㅠㅠ
오늘 회복은 대단하던데 눈물이 찔끔 났다.

앞으로 어떻게 할것인가…
고민이 되서 잠이 안온다.

삼성전자 vs 삼성전자 우 vs SK하이닉스 뭘 살까?

투자와 관련된 모든것은 투자자 본인에게 책임이 따릅니다. 이 글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경제적인 자유를 꿈꾸기 시작한지는 굉장히 오래되었지만, 실상은 대출금의 노예..

2015년부터 아파트 마련을 위해 꿈꾸워 왔지만, 급격하게 오르는 바람에 투자 불가. 쫄보였던것인가??

이제는 주식 말고는 답이 없다고 생각이 드는데, 역시 내돈을 가지고 주식하는것도 무서운것은 마찬가지.

그렇다면 돈을 최대한 잃지 않고 많은 확률로 벌수 있는 방법은..
역시 안정적인 자산에 투자하는 길이라고 생각은 되는데…
삼성전자, 삼성전자 우, SK하이닉스 어디다가 투자를 해야 하는것일까.

현재시점에서는 SK하이닉스를 구매하는것이 나은것이 아닌가 싶다. 왜냐하면… 삼성전자는 시총액 30%를 넘어섰기 때문에, 기관들의 정리 비중이 나올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는 10만원이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SK하이닉스에서 11만원까지 버티다가 갈아타기를 한다면 어떨까 생각해본다.

Visual Studio Code에 git 설정

Visual Studio Code를 사용하여 javascript를 편집할 일이 생겼다.
(개인적으로 뭔가 해보고 싶은놈이 생겨서.. 소스 분석 및 테스트가 필요했다.)
편집툴이 뭐가 좋을까 고민하다가 Visual Studio Code를 선택했는데…

자잘 자잘하게 수정하다보니 어디를 고쳤는지 확인이 불가능해져서, git이 필요해졌다. svn만 사용하다보니.. git은 익숙하지 않은데 그것보다 어디있는지 찾을수가 없었다.

간단히 답을 드린다면, 위와 같이 설정에서 추가할 수가 있다.
그런데, 아무리 실행해도 실행이 되지 않는 것이였다.
(사실 Visual Studio Code를 다운받고 정상 실행이 안되서 좀 당황했었다.)
git 클라이언트를 설치했음에도 불구하고, git 설정이 되지 않은것처럼 보였다.
“난 개발자라고..” 분노가 치밀었다.

다른 블로그들을 보니 git scm을 설치하라고 하는데…
“난 개발자자나??” 라며 “macOS에는 디폴트로 git이 설치 되어 있는데??”라는 의심을 품었다.

git scm 설치 페이지

역시 이 문제가 아니였다.
스택오버플로어에 유능하신 분들이 내게 답을 주었다…
“새 맥북이라 XCode 설치를 완료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을”

Xcode 설치 완료후 정상 구동… 확인

그런데 또 다른 난관에 부딪혔다.

git 사용자 정보 설정창은 보이지 않았다.

어딨니? 로그인 하는 창아…

뭔가 싶어 SourceTree 를 설치해봤는데 정상동작 확인…
역시 설정문제라는 판단이 들어서 검색을 해보았더니… ㅠㅠ
역시 맘에 들지 않는 답변들만 있어서.. 아래 명령어로 가이드를 받아서 진행하면된다.

$ git commit
이메일 하고 사용자 이름 등록하면 실패가 나는데 아래와 같이 등록해주면 잘됨.

git config --global user.name "유저네임"

그리고, git commit을 다시 때려주면, git push를 하라고 함. 이때 패스워드 입력하면 잘됨.

참고로 시놀로지 나스 git 접속 방법은 다음과 같다.

ssh://(NAS에생성했던계정)@(NAS의 DDNS):(포워딩한 port)/volume1/homes/(사용자계정폴더)/(Repository 폴더명)

해수어 – 02. 블루탱 투입

물잡이는 60일이 필요하다고 배웠지만, 가슴은 지금 당장 생물을 투입해도 잘 살수 있을거라고 나를 꼬득인다.
“아니야! 난 물잡이를 제대로 하고 생물을 투입할꺼야!” 머리가 외쳤다.
하지만 내 손꾸락은 니모 한 쌍을 배송요청했다…
머리와 가슴이 마구 싸우는 사이에 니모 한쌍이 도착했고, 어서 넣어주고 싶은 마음에 생물 택배를 뜯었다.

사착해서 도착해버린 도리

나 때문에 니모 한쌍이 소멸했다.
이기적인 욕심으로 생물을 배송했기때문에, 추운 날씨에 동사해버렸다.
F업체에 사착을 알리고, 슬픔을 맞이했다..
다시 일주일동안 물잡이 시간을 가졌다. 12월이 지나가는 시점이였기 때문에 더이상 생물배송은 요청할수도, 시도할수도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차를 가지고 마미네 집을 향하는 날이 있었는데, 도리를 데려올 기회라고 생각하고 수원 P수족관을 향해 차를 돌렸다.
가능하면 서울 근교에서 블루탱을 입양하고 싶었지만, 그날 따라 서울 근교에는 블루탱이 없었다.

수원까지 한시간을 걸려 도착하여 맞이한 블루탱. 이름은 “홍성”으로 정했다.
그리고 샌드불가사리도 친구로 맞이했다. 이름은 “일영”으로 정했다.

죽은척하는 블루탱(홍성)

샌드불가사리는 블루탱보다 애정이 부족해서 사진을 찍어주진 못했다.
블루탱은 무려 5만골드나 하기 때문이다. 어른들만의 취미생활일수 밖에 없는 이유는 경제적 부담이 생각보다 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물맞댐을 30여분동안 걸쳐 진행한뒤, 블루탱을 어항에 풀어주었다.
적응을 하지 못하고 어항 한구석에서 오르락 내리락을 반복했다.

이제 우리 블루탱(“홍성”)이와의 동거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란과 미국의 전쟁에 등이 터진 개미

개미의 삶

엊그제 미국이 이란 2인자를 제거했다.
세계는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는것이 아니냐?
그럴일은 없겠지만.. 세계 경제가 틀어지는 것이 아니냐며 설레발 쳤다.

그리고 이란이 반격했다.
미군 기지를 말이다.

개미들은 무서워서 벌벌 떨었다.
개미들이 떤 이유는 주식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나 역시 개미기 때문에 덜덜 떨었다.
그리고 주저 없이 손절을 했다.

더 떨어질게 무서웠기 때문이다.

그리곤.. 이란과 미국은 화해를 한것처럼 보인다.

해외주식은 멋지게 빨간불을 달고 있다.
개미의 일기 끝.